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 공시공고구분, 게재제호, 고시공고번호, 제목, 담당부서, 내용, 파일 등 정보제공
등록부서 홍보기획관
등록일자 2020-02-10
관련부서 홍보기획관
제목 평촌 시외버스터미널 부지 활용, 주민의견 최대한 수렴할 것
내용
평촌 시외버스터미널 부지 활용, 주민의견 최대한 수렴할 것

최대호 안양시장, 그 어떤 입안절차 없다며 입장 밝혀


 최대호 안양시장이 평촌 구 시외버스터미널 부지 논란과 관련해 현재 그 어떤 행정절차도 시도한 바 없으며, 향후 방안에 대해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것임을 천명했다.

최 시장은 10일 터미널 부지논란과 관련해 이같이 밝히고, 공공부문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에서 주민들과 협의가 이뤄질 때 까지 행정적 입안절차를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이를 위해 10일 해당지역인 귀인동 사회단체장들의 터미널부활용과 관련한 의견을 청취하며 소통의 시간을 가졌고,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최 시장은 이와 함께 구 터미널 부지 용도변경과 49층 오피스텔을 짓고자 설명회를 개최했다는 허위사실 유포 건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터미널부지 개발에 대해 귀인동주민자치위의 문의가 있어, 궁금증 해소차원에서 진행사항을 알려줬을 뿐 어떠한 행정행위도 하지 않았다며, 허위사실 유포를 당장 중단하라고 항의했다.

해당 부지는 평촌신도시 개발당시인 1993년 터미널부지로 용도를 결정해 추진하려 했으나 소음과 분진 및 교통체증 등을 이유로 지역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취소됐다.

이 부지는 이후 터미널부지로서의 용도가 폐지된 상태다. 민선 6기였던 전임 시장 당시 LH에서 지구단위변경을 문의해, 안양시는 합리적 토지이용 계획에 따라 용도폐지가 가능하다고 통보했다.

이후 LH는 금년 7월 1일자 도시계획시설 실효예정 임을 공고했고, 당시 안양시는 이 사안이 법령에 위배됐음에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 30년 가까이 방치돼 왔다.

그럼에도 마치 현 최대호 시장이 용도변경에 부당하게 개입한 것 마냥 언론에 허위사실을 유포한 행위는 심히 유감이라고 전했다. 더욱이 총선을 불과 두 달여를 앞둔 상태에서의 이와 같은 폭로는 다른 저의가 있는 것으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최 시장은 심재철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한 유감표명과 함께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임을 재차 밝혔다.
파일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홍보기획관 > 언론
  • 전화번호 031-8045-2055
  • 최종수정일 2019.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