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링크
  • 트위터 링크
  • 블로그 링크
  • 유튜브 링크

문화/관광/체육


수촌마을 도당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쇄하기

수촌마을 도당제

현재 수촌은 안양시 관양동이며 자연부락의 이름은 뺌말입니다.여기서의 뺑대쑥이 많이 산다하여 뺌말이라 부른 것입니다. 전하는 바로는 540여 년 전 김해 김씨 유생이 서울에서 과거를 보고 고향으로 내려가던 중 우연히 관악산 아래 땅이 비옥하고 산세가 좋아 마음이 끌려 이곳에 터를 잡고 살았답니다. 이런 이야기로 볼 때 마을이 생겨난 시기는 지금부터 1500여 년 전으로 추정됩니다. 도당제는 산에 대한 신성함과 호랑이의 화를 두려워하여 지내던 것으로 추측됩니다. 여기서 도당이란 신에게 예배를 드리는 거룩한 공간으로 인간과 신이 만나는 장소입니다. 제사는 매년 제사 일을 음력 시월 초이틀로 정해 관악산 줄기인 마을 뒤편 당집(웃당)과 바로 뒤편 아랫당에서 지내고, 동네 중앙에 있는 540년 된 나무(성황님)순으로 지냅니다. 마을의 평안과 안녕을 기원하기 위해 모든 주민이 모여 지냈습니다. 제관 2명이 60여 가구에서 거둔 돈으로 쇠머리, 떡, 과일의 제품을 마련하여 제사가 끝난 후에는 모두 같이 나누어 먹으며 마을공동체 의식을 다졌습니다.

수촌마을 도당제     수촌마을 도당제2

수촌마을 도당제3     수촌마을 도당제4



  •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 문화관광
  • 문의 031-8045-2474

상단 바로가기